미디어


  광고

웃는 봄날의 연희 「소춘대유희 笑春臺遊戱」

궁중문화축전에서 선보이는 8일간의 명인명창 열전 4.27~5.4 / 덕수궁 광명문 앞 ▸ 최초의 국립극장 <협률사> 재현

 정보


Image title


Image title


문화재청(청장 정재숙)과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진옥섭)은 제5회 궁중문화축전 기간 중, 우리나라 최초의 국립극장인 협률사를 덕수궁 안에서 재현하고 4월 27일부터 8일간의 명인명창 열전을 펼친다.

117년만에 재현된 최초의 국립극장 <협률사> 그리고 「소춘대유희」

1902년 서울 정동, 지금의 광화문 새문안교회 자리에 2층짜리 500석 규모의 극장이 들어섰다. 고종 재위 40주년 경축 행사를 위해 세워진 우리나라 최초의 실내극장인 협률사(協律社)는 ‘희대(戱臺)’, 또는 ‘소춘대(笑春臺)’로 불리다가 이후 협률사라는 공식명칭을 쓰게 되었다.

협률사에서 펼쳐졌던 상설공연인 <소춘대유희>는 ‘봄날에 펼쳐지는 즐거운 연희’라는 뜻으로 판소리, 탈춤, 무동놀이, 땅재주, 궁중무용 등의 전통연희가 펼쳐져 당시 장안의 인기를 끌었다.

당시 협률사의 공연은 야외공연을 실내로 들여오면서 우리 전통 연희의 새로운 방향을 제시한 획기적인 공연이기도 했다. 소춘대유희로 실내공연의 전통을 만들어 온 역사를 되짚어 보기 위해 100여 년 전 우리 선조들이 즐겼던 바로 그 무대를 <제5회 궁중문화축전>에서 재연한다.

덕수궁에서 펼쳐지는 명인명창의 무대 - 김덕수, 안숙선, 국수호 등 출연

<제5회 궁중문화축전> 기간 동안 덕수궁 광명문 앞에 협률사가 재현된다. 낮에는 한국문화재재단 한국의집 예술단이 당시 성행했던 음악과 춤의 공연을 선보이며, 저녁에는 내로라하는 전통예술계 최고의 명인명창 무대가 펼쳐질 예정이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문화재청(www.cha.or.kr), 한국문화재재단(www.chf.or.kr) 및 궁중문화축전(www.royalculturefestival.org)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의 : 한국문화재재단 궁중문화축전 운영본부 02-2270-1233)


▲ 4월 27일 (토)

축전의 첫 날 저녁 7시에는 사물놀이의 대표주자인 김덕수를 필두로 전통과 현대가 공존하는 <디지로그 꿈꾸는 나비(胡蝶夢)>가 공연된다. 전통의 아날로그 감성과 현대의 디지털 기술이 접목되어 가상과 현실 세계가 하나 되어가는 신명나는 공연이 펼쳐지게 된다.

▲ 4월 28일 (일)

풍물계의 전설이자 설장고의 명인 이부산과 연희단팔산대 감독 김운태가 펼치는 <유량의 협률사>는 4월 28일에 공연된다. 이미 어린 시절부터 아버지의 손에 이끌려 풍물 세상에 일찌감치 빠져든 두 명인. 이부산 명인은 인간문화재인 아버지 고 이준용 선생에 이끌려 6세부터 장고를 잡았다. 이후, 1960~70년대 전국의 축제 현장을 찾아다니며 예능을 펼쳤던 ‘여성농악단’과 함께 성장했다. 김운태 명인 역시 ‘호남여성농악단’의 단장이었던 아버지와 함께 7세부터 유랑단에서 소고춤을 추어왔다. 이 둘이 만나 펼치는 유랑의 역사, 신명나는 풍물세상이 협률사를 가득 채운다.

▲ 4월 29일 (월)

이 시대를 대표하는 명창이 소춘대유희에 빠질 수 없는 법. 국가무형문화재 제23호 가야금산조 및 병창 예능보유자인 명창 안숙선이 함께한다. 4월 29일 펼치는 <안숙선의 소리판>에서는 가야금병창과 입제창 춘향가, 남도민요가 준비되어 소리 인생 62년을 맞은 우리 시대 대표 명창의 무대를 감상할 수 있다.

▲ 4월 30일 (화)

4월 30일 저녁에는 특별한 조합으로 구성된 명인들의 무대가 준비되어 있다. 한국 최초 여성 사물놀이 연주자이자 춤과 사물의 명인 박은하, 현존하는 마지막 동해안별신굿 화랭이이자 국가무형문화재 제82-1호 동해안별신굿 전수교육조교 김정희, 국악계 최고의 상쇠 김복만, 금릉빗내농악 제8대 상쇠이자 무형문화재 보유자 손영만, 평창동계올림픽 예술감독을 역임한 창조와 혁신의 아이콘 원일이 한자리에 모였다. 이들이 보여주는 <장단DNA-협률합생 가무악>을 통해 뼛속까지 스며들어있는 이들만의 장단 본능을 만나볼 수 있는 시간이 될 것이다.

▲ 5월 1일 (수)

판소리 명창 부부 김일구와 김영자가 5월의 첫 날 무대를 준비하고 있다.

5월 1일 선보이는 <입제창 춘향가 中 어사상봉대목>는 최상의 호흡으로 뺑파전을 선보여 관객의 배꼽을 잡게 했던 김일구(국가무형문화재 제5호 판소리 적벽가 전수교육조교)와 김영자(수궁가 전수교육조교)부부가 젊은 소리꾼 정호영과 함께 하여 춘향가 중 어사 장모 상봉대목을 보여준다.

▲ 5월 2일 (목)

국가무형문화재 제3호인 남사당놀이도 소춘대유희에서 만나볼 수 있다. ‘남자들로 구성된 유랑 예인들이 펼치는 민속공연’이라는 뜻의 남사당놀이는 곡예, 재담, 복잡한 묘기 등이 펼쳐져 축제에서는 빠질 수 없는 전통 민속 공연이다.

5월 2일 남사당놀이 전수교육조교인 남기문이 이끄는 <남기문의 남사당놀이>는 시대의 흐름에 맞게 재구성하여 경기 지역 특유의 풍부한 가락과 어정거리는 춤사위로 관객들에게 우리 고유의 멋과 흥을 전달할 예정이다.

▲ 5월 3일 (금)

진한 남도의 정서를 느끼고 싶다면 5월 3일 <진도 봄풀이>에 오라.

국가무형문화재 제72호 진도씻김굿 이수자로 남도 음악의 맥을 이어가는 명인 이태백과 역시 진도씻김굿 이수자 강은영 명인의 아쟁산조와 진도북춤, 국가무형문화재 제45조 대금 산조 이수자 이용구 명인의 단소산조와 명창 임현빈의 판소리, 남도민요 흥타령이 어우러져 남도에서 불어오는 봄소리를 만끽할 수 있는 시간이 마련된다.

▲ 5월 4일 (토)

협률사에서는 궁중무용과 민속춤의 공연도 상설로 이루어졌었다.

이러한 역사성을 살려 5월 4일 무용 공연이 준비된다. <국수호의 남무전>은 과거 기녀들이 남자처럼 춤을 추면서 선비와 교류하던 형식을 이어 받아 남자 춤꾼들이 관객과 춤으로 소통하는 자리이다.

국가무형문화재 제27호 승무 이수자이자 안무가 국수호가 이끌어 소춘대유희의 마지막 밤을 장식한다.

 





  • 공연뉴스
  • otr 실장(kim***)
  • 2019/04/12
  • 소춘대유희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