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


  광고

극단 산수유 제 12회 정기공연 <기묘여행> 12월 6일 개막

▶ 분노와 광기에 가려져 있던 남겨진 이들의 고통과 아픔 들여다봐..

 정보

극단 산수유의 창단 10주년 기념 공연이자 열두 번째 정기 공연인 연극 <기묘여행>(코죠우 토시노부 작/류주연 연출)이 12월 6일부터 30일까지 대학로 동양예술극장 3관 무대에 오른다. <기묘여행>은 2010년에 초연되어 작품성을 인정받은 바 있는 수작이다.


Image title


‘사형제도’에 조심스럽게 화두를 던지는 연극 <기묘여행>

오늘날 타인의 생명은 날로 가벼워지고 뉴스에서는 갈수록 잔인한 살인 사건들이 연일 보도된다. PC방 살인사건, 아파트 주차장 살인사건, 약국 살인 사건 등 흉악범죄 발생 소식이 끊임없이 들려오면서 이에 대한 대응으로 보다 더 강력한 처벌을 요구하는 청원은 빗발치고, 모두가 한 목소리로 사형 집행을 외친다. 하지만 인간이 만든 법이나 제도에 의해 인간의 생명을 좌우해도 되는 것일까? 살인자를 사형에 처하면 모든 문제가 해결되는 것일까? <기묘여행>은 3년 전 일어난 살인사건의 가해자 부모와 피해자 부모의 1박 2일 간의 짧은 여행을 통하여 이와 같은 질문에 대해 진지하게 고민해보고자 한다.

분노와 광기에 가려져 있던 남겨진 이들의 고통과 아픔

작품은 살인사건의 당사자인 피해자와 가해자의 이야기가 아니다. 살인사건에 대한 동기나 의도도 전혀 드러나지 않는다. 대신 살인이라는 1차 재해에 가려져 있던, 2차 재해를 겪고 있는 남겨진 이들에 집중한다. 죽은 딸의 복수만을 기다리며 버텨 온 아버지와 자포자기의 심정으로 겨우 일상을 이어가는 어머니, 살인을 저지른 아들이지만 어떻게든 살리고 싶은 가해자의 부모, 깊이를 알 수 없는 그들의 고통은 어느 쪽으로도 치우치지 않는다. <기묘여행>은 눈앞에 보이는 분노와 광기를 내려놓고, 남겨진 이들의 아픔을 깊숙이 들여다보기를 권한다. 그리하여 증오와 원망, 죄책감과 불안에 흔들리지만 끝내 '순수한 인간의 양심’과 ‘생명의 의지’를 저버리지 않는 인물들을 통하여 관객들은 생명의 존엄성과 숭고함을 다시 한 번 느끼게 된다.

그저 ‘견뎌내는 삶’이 아닌 ‘살아 있는 삶’을 위하여

<기묘여행>은 두 부부 외에도 다양한 형태의 살인과 삶의 방식을 보여준다. 이 기묘한 여행을 알선한 코디네이터는 교도관으로서 사형을 집행한 적이 있다. 이들을 돕는 자원봉사자는 타인에 의해 아버지를 잃었다. 이들 또한 입장만 다를 뿐 잊혀지지 않는 아픈 기억을 안고 살아가지만, 삶을 그저 견뎌내는 것이 아니라 적극적으로 살아낸다. 하지만 작품은 이들을 통해 두 부부에게 어줍잖은 화해와 용서를 제시 하지 않는다. 단지 살인을 겪은 이들이 서로의 고통과 슬픔을 공유하고 이해하려고 노력함으로써 해결의 실마리를 찾을 뿐이다. 작품은 살인이라는 다소 무거운 주제를 다루고 있지만 결코 어둡지만은 않다. 원작의 고통과 분노, 광분, 슬픔 등의 표현들은 절제되어 있으며, 작품 전반에 적절한 유머와 위트가 스며 있다.

                                                                                                                                                                               

극단 산수유의 지나온 10년, 그리고 앞으로의 미래

한 편, 극단 산수유는 올해로 창단 10주년을 맞았다. 2007년, 프란츠 크사버 크뢰츠의 ‘오버외스터라이히’를 원작으로 한 <경남 창녕군 길곡면>으로 화려하게 창단을 알린 산수유는 <기묘여행>, <동물 없는 연극>, <주머니 속 선인장>, <허물> 등 우리 사회와 맞아떨어지는 우수한 번역극을 소개해왔고, 2016년 공연된 <12인의 성난 사람들>은 전석 매진과 더불어 각종 상을 휩쓸며 다시 한번 연극계를 놀라게 했다. 또한, 번역극뿐만 아니라 <냉동인간>, <괴물>, <고비>등 국내 창작극도 꾸준히 선보이고 있다. 이렇듯 매 해 신작을 발표해왔던 극단 산수유는 창단 10주년을 맞아, 창단 초기에 발표된 작품을 새로운 관점에서 재공연함으로써 지나온 시간들을 돌아보고, 앞으로의 10년을 설계하고자 한다.

연극 <기묘여행>은 이선주, 임형택, 권지숙, 오일영, 신용진, 강선영 등의 배우가 출연하며, 온라인 예매 사이트 인터파크티켓을 통해 예매 가능하다. (관람료 30,000원, 문의 010-3309-3818)



공 연 명 : 기묘여행

■ 기    간 : 2018년 12월 6일(목) – 2018년 12월 30일(일)

■ 시    간 : 평일 오후 8시 / 주말∙공휴일 오후 4시 *월요일 공연없음

■ 장    소 : 동양예술극장 3관 (서울특별시 종로구 대학로14길 29)

■ 주최∙제작 : 산수유

■ 후    원 : 문화체육관광부, 서울특별시, 서울문화재단

■ 관람연령 : 만 15세 이상

■ 러닝타임 : 90분

■ 관 람 료 : 30,000원

■ 예    매 : 인터파크티켓

■ 문    의 : 010-3309-3818

■ 작    가 : 코죠우 토시노부

■ 번    역 : 박희찬

■ 연    출 : 류주연

■ 드라마터그 : 황연희    

■무    대 : 이희순, 구은혜   ■ 조    명 : 박성희          ■ 음    악 : 류승현    

■ 의    상 : 최  원         ■ 영     상 : 최용석         ■움 직 임 : 구시연    

■ 디 자 인 : 김대희         ■ 사    진 : 윤세현, 김대희   ■ 프로듀서 : 이지혜


■ 기    획 : 김시내, 김경빈, 최민수          ■ 조 연 출 : 김여래, 강연진


■ 출    연 : 이선주, 임형택, 권지숙, 오일영, 신용진, 김은정, 강선영, 박희정, 박성은,

김신영, 박시유
  • 공연뉴스
  • otr 실장(kim***)
  • 2018/11/08
  • 기묘여행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