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


  광고

한예리, 연극무대에서 언어와 국경을 초월한 눈물의 공감 나눠

- 배우 한예리 낯선 이란어를 소재로 하는 소통의 즉흥극 ‘낫심’ 출연

 정보


Image title



2018년 4월 16일 – 배우 한예리가 오랜만에 연극무대를 통해 관객을 만났다. 지난 12일 두산아트센터에서 진행된 <두산인문극장 2018 : 이타주의자>의 즉흥극 ‘낫심’에 출연한 것. 한예리는 사전 준비 없이 진행되는 즉흥극에서도 그녀 특유의 공감대를 형성하며, 현장을 찾은 관객들에게 감동을 전했다.

한예리가 출연한 ‘낫심’은 <두산인문극장 2018 : 이타주의자>의 첫 번째 연극으로 이란 출신 작가 ‘낫심 술리만푸어(Nassim Soleimanpour)’의 최신작이다. ‘낫심’은 매회 다른 배우가 연습이나 리허설 없이 무대에 서는 독특한 형태를 가지고 있는 연극이다.

낯선 이란어를 소재로 한 이 연극은 작가, 배우, 관객의 소통에 대한 이야기를 담고 있다. 국경, 문화, 언어 등의 경계를 넘어 세계와 타인을 이해하는 행위와 인류의 보편적인 언어는 무엇인지에 대한 질문을 던진다.

Image title


한예리는 이번 ‘낫심’ 공연에서 낯선 언어와 문화적 차이를 초월한 뜨거운 공감의 눈물을 보여주었다. 연기자가 아닌 자연인 한예리의 이런 모습에 객석과 무대, 관객과 배우, 한국어와 이란어의 사이가 하나로 연결되는 마법 같은 시간이 만들어 졌다.

공연이 끝난 후 한예리는 “오랜만에 참여한 연극 무대인데다, 사전 준비 없이 진행된 즉흥극이라 처음엔 많이 긴장이 되기도 했다”며, “공연이 끝난 후 ‘낫심’은 나의 친구가 되었고, 공연을 보러 온 관객들은 나의 가족이 되었다”고 말했다. 작가 낫심 술리만푸어 역시 ‘예리가 눈물을 흘릴 때는 나 스스로도 감정을 자제하기가 굉장히 어려웠다. 정말 좋은 배우다.”며 함께 한 배우 한예리에 대해 고마움을 전했다.

공연을 관람한 관객들은 “한예리의 연기를 보며 지금 이 공간, 시간을 함께 한 것이 꿈만 같다.”, “다른 배우는 이번 연극을 어떻게 표현할지 궁금해졌다”는 반응을 보였다.

한편, 두산아트센터의 통합 기획 프로그램 두산인문극장은 오늘부터 ‘이타주의자’를 주제로 ‘어떻게 이웃과 함께 살 것인가’라는 질문에 대한 답을 찾기 위해 3개월간의 여정을 떠난다. 강연 8회, 전시 1편, 공연 3편으로 구성된 <두산인문극장 2018: 이타주의자>는 전시, 공연과 같은 예술뿐 아니라 생물학, 심리학, 철학, 경제학, 공학 등 다양한 관점에서 이타주의를 탐구한다.

  • 공연뉴스
  • otr 실장(kim***)
  • 2018/04/16
  • 한예리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