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


  광고

달려! 우리는 폭탄이 될 거야!

대한민국을 뒤흔든 청소년 연쇄 변신 사건! 창작 연극 <엑소더스>

 정보


Image title


'극단 내 마음의 지도'의 창작 연극 <엑소더스>가 8월 3일부터 8월 17일까지 동양예술극장 2관에서 공연된다. 2010년 서울신문 신춘문예 당선작인 <변신>을 청소년극으로 재창작한 연극 <엑소더스>는 실제 사회에 대두되는 이슈들에 판타지적 상상력을 대입하여 흥미롭게 풀어낸 작품이다.

도시의 사람들이 하나 둘 사물로 변하기 시작했다. 변신은 청소년층을 중심으로 질병처럼 번져 누군가는 스마트폰이 되고 나이키 운동화나 돌멩이가 되기도 하며, 머그컵으로 변신한 사람을 깨뜨려 과실상해죄로 검찰에 회부되는 사람도 생겨난다. 어느 날, 지호라는 남학생이 집을 찾아달라며 변신대책관리본부를 찾아온다. 지호는 변신했다가 돌아와 보니 자신의 모든 흔적이 사라졌다고 말한다. 다른 변신자들과 달리 지호는 자신이 무엇으로 변했었는지조차 기억하지 못한다. 조사원은 지호에게 마지막 기억을 더듬어보게 한다. 지호는 어렵게 기억을 더듬어 머릿속에서 지워진 일들을 떠올린다. 과거를 되짚어 엉킨 기억을 풀어낼수록 점점 더 깊은 외로움만 쌓여가는 지호. 과연 지호는 집을 찾고 자신을 변신하게 만든 것이 무엇인지 알게 될 수 있을까.

무심코 던진 외침 한 마디로 사물로 변해버린 청소년들. 그들 개인의 일상, 고민, 사연들을 따라가다 보면 우리 사회의 여러 단면들과 마주하게 된다. 청소년들이 사물로 변하는 도시 풍경은 코믹하고 밝고 역동적으로 그려지지만, 그들의 모습을 보고 마냥 웃을 수 없는 것은 그 뒤에 드리워진 쓸쓸한 그림자를 함께 보고 있기 때문일 것이다. 연극 <엑소더스>는 험난한 이 세상을 스스로 꿋꿋하게 헤쳐 나가야 하는 이 시대 청소년에게 보내는 격려와 응원의 무대이자 현대 사회를 살아가고 있는 모든 사람들을 향한 응원의 박수와도 같은 작품이다.

극단 내 마음의 지도'의 이시원 대표가 직접 자신의 작품을 재창작하고 연출을 맡았다.  그는 '녹차정원', '좋은 하루', '내 심장의 전성기' 등 다수의 희곡과 연출작인 '내 심장을 쏴라', '외톨이들', '나무도령 이야기' 등을 통해 소소하고 따뜻한 위로의 메시지를 전해왔다. 이시원 연출은 "인간이라는 존재는 태어날 때부터 불안한 존재라고 하는데, 십대 청소년은 질풍노도의 시기라고 규정지으며 더 불완전한 존재로 치부해버린다."며, 기댈 곳 없는 십대들의 외로움에 대하여 이야기 한다. "어쩌면 그들에게 사물로의 변신은 단잠 같은 휴식인지도 모른다. 또는 십대 청소년기를 내려놓고 '잠시 파업하겠습니다'하는 시위 같은 것인지도 모른다. 이 작품을 통해 그들의 아우성을 들어볼 수 있었으면 좋겠다. 그리고 만약 당신이 사물로 변한다면 어떤 모습일지 상상해보시라. 당신이 꿈꾸는 변신이 무엇이든 그것이 당신을 외롭게 하지 않았으면 한다."고 밝혔다.

무대 이창원, 조명 성미림, 의상 한복희, 소품 박현이, 음악 이남우, 사진 이강물, 디자인 노운, 조연출 강수현, 김윤아, 추태영, 신시현 등이 스태프로 참여한다. 배우 백종승, 이창민, 김설빈, 조수지, 박석원, 김수민이 출연하며, 특히 김왕근, 유승일, 박종태, 오민석, 김동현, 문상희, 이갑선, 최영도 등 수 년 간 연극 무대에서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내온 배우들이 1인 다역으로 출연하며 후배들의 지원사격에 나선 것도 주목할만하다.

연극 <엑소더스>는 오는 7월 9일 오후 2시 티켓 오픈을 앞두고 있으며, 2019년 8월 3일부터 8월 17일까지 동양예술극장 2관에서 단 2주 간 공연된다. 7월 28일까지 예매하는 관객들에게는 조기예매 할인 50%의 할인율을 제공한다. 인터파크 티켓과 예스24 공연에서 예매 가능하다. (공연문의 : 아트리버 02-6498-0403)

  • 공연뉴스
  • otr 실장(kim***)
  • 2019/07/10
  • 엑소더스

 댓글